MY MENU

어르신들의 생활공간

제목

자유로요양병원 적정성평가 최우수 등급 ‘1등급’ 평가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19.06.28
첨부파일0
조회수
425
내용
자유로 요양병원
자유로 요양병원

은광의료재단 자유로요양병원(이사장 노진이)건강보험심사평가원이 전국 요양병원 대상으로 실시한 적정성 평가에서 파주지역에서 유일하게 자유로요양병원만이 최우수 등급인 1등급 평가를 받아 눈길을 끌고 있다.


이번 7차 평가에서는 전국 1,305개서 요양병원중 19%에 해당하는 248개소만이 1등급에 선정 되었다.

요양병원 적정성평가는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서 매년 전국 요양병원을 대상으로 인력보유수준, 환자의 일상생활 수행정도 및 피부상태(욕창) 등 의료서비스 수준을 종합 평가해 5개 등급으로 선정하는 평가 다. 고령사회 진입을 앞두고 장기요양 의료서비스 수요가 증가함에 따라 환자보호자가 요양병원을 선택할 때 심사평가원이 제공하는 요양병원 정보가 환자보호자들이 요양병원을 선택할 때 용이한 지표다.


보건복지부와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이 26일 발표한 ‘7차 요양병원 입원급여 적정성 평가결과를 보면 2009년 평가를 처음 시작했을 때보다 요양기관들의 종합점수가 62.6% 올랐다. 이번 평가는 1305개 요양병원을 대상으로 실시했다. 이 중 가장 높은 1등급을 받은 요양병원은 248(19.0%)이었고, 2등급 508(38.9%), 3등급 323(24.7%), 4등급 143(11.0%), 5등급 83(6.4%)이었다. 1등급을 받은 요양병원이 가장 많은 지역은 서울이었다. 110개 요양병원을 조사했는데 40(36.4%) 병원이 1등급을 받았다. 경기는 조사대상 요양병원 281곳 가운데 62(22.1%), 인천은 66곳 가운데 17(25.8%)1등급을 받았다. 1등급을 받은 서울·경기·인천의 요양병원은 모두 119곳으로, 전국 1등급 요양병원(248)48.0%에 달한다. 수도권 어디를 가더라도 21의 확률로 정부가 인증한 요양병원을 만날 수 있다는 뜻이다. 반면 전북과 세종 등은 전체 요양병원 중 1등급의 비중이 10%에도 못 미쳤다. 낙제점인 5등급을 받은 요양병원은 경기(20·7.1%)에 가장 많았다. 다만, 조사 대상 중 5등급이 차지하는 비중은 울산(14.6%), 충북(12.8%), 제주(12.5%)가 컸다.

 

게시물수정

게시물 수정을 위해 비밀번호를 입력해주세요.

댓글삭제게시물삭제

게시물 삭제를 위해 비밀번호를 입력해주세요.